인기글 [05/28] (동물) 놀아줘.gif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농구]

휴스턴, 브랜든 라이트 계약 ... 빅맨 보강 성공!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02-14 (수) 15:53 조회 : 176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휴스턴 로케츠의 행보가 무섭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휴스턴이 브랜든 라이트(포워드, 208cm, 95.3kg)와 잔여시즌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계약으로 휴스턴은 취약 포지션인 빅맨을 보강했으며, 무엇보다 선수층을 두텁게 하면서 본격적인 우승 도전에 나설 수 있는 여지를 마련했다. 휴스턴도 이제는 탄탄한 벤치 전력을 갖추게 됐다.

라이트는 최근 멤피스와 계약을 해지했다. 그는 지난 2015년 여름에 멤피스와 계약기간 3년 1,700만 달러가 넘는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계약은 성공적이지 못했다. 라이트는 멤피스에서 3시즌 동안 67경기를 뛰는데 그쳤다. 계약 이후 첫 시즌에도 부상으로 12경기 뛰는데 그쳤던 그는 지난 시즌에도 28경기 출전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에도 라이트는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다. 27경기에 나서 경기당 13.6분을 뛰며 5점 3.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출전시간은 최근 네 시즌 동안 꾸준히 하락했다. 필드골 성공률도 멤피스와 계약한 이후 꾸준히 낮아졌다. 이전 두 시즌 동안에는 60%를 상회했지만, 이번 시즌에는 57.6%까지 떨어졌다. 물론 여전히 높은 성공률이다.

이제 30대에 접어든 라이트는 더 이상 20대처럼 활발한 활동량을 통해 코트를 부지런히 누비지 못한다. 그러나 휴스턴처럼 빅맨의 역할이 수비에 좀 더 국한되어 있고, 제한된 시간을 메우는 역할이라면 달라질 수 있다. 휴스턴에는 클린트 카펠라와 네네가 포진하고 있는 만큼 라이트가 많은 시간을 뛰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기존의 선수들을 좀 더 쉬게끔 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휴스턴의 마이크 댄토니 감독이 어떻게 선수들을 기용할지가 관건이겠지만, 취약했던 센터진이 두터워진 부분은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라이트는 빅맨임에도 기동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휴스턴 농구에도 잘 녹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휴스턴은 트레이드 데드라인이 지난 후에 조 존슨과 라이트를 차례로 불러들이면서 프런트코트를 대폭 끌어올렸다. 압도적인 백코트 전력에 비해 포워드와 센터가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휴스턴은 이들과의 계약으로 전술적 범용성을 좀 더 확대했다. 또한 상황에 따라 선수들을 활용할 수 있는 확실한 팀으로 도약하게 됐다.

한편 휴스턴은 현재까지 42승 13패로 서부컨퍼런스 2위에 올라 있다. 시즌 내내 1위를 질주하던 휴스턴은 제임스 하든과 크리스 폴의 부상으로 주춤하기도 했지만, 최근 다시 엄청난 기세를 자랑하고 있다. 골든스테이트와의 격차가 단 한 경기에 불과한 만큼 충분히 탑시드를 획득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다.




휴스턴 괜찮은 선수 영입했네요~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60449 [농구]  서부는 휴스턴이 올라와야 재밌어 질까요?  (3) 까뜨린느 12:09 0 71
60448 [농구]  보스턴, 야투율...;;  (3) BabyBlue 12:05 1 97
60447 [농구]  올해도 결국은  (1) 누이사랑 12:02 0 86
60446 [농구]  경기 막판 르브론 밀어주네요 ..  (9) yohji 11:50 0 147
60445 [농구]  아무나 올라가도 상과넝ㅄ지만  (1) 까탈린그리드 11:41 0 113
60444 [야구]  삼성 대 kt  열혈우림 11:08 0 82
60443 [농구]  클리블랜드 힘들겠네여..  (5) 징횽 11:03 1 157
60442 [해외야구]  파블로산도발과 헨리라미레즈 계약에 대한 궁금증.  (1) 키스톤 10:52 0 55
60441 [격투기]  톰슨 경기는 점점더 지루해지기 시작하는군요  락매냐 10:42 0 59
60440 [야구]  올시즌 종료 후 예비 FA명단이라네요  (6) whro18 09:20 1 285
60439 [농구]  3년 하반신 마비 후 기적처럼 다시 회복된 농구 선수  참된자아 08:16 1 287
60438 [해외야구]  신수 2루타 멀티출루~  (1) 락매냐 07:51 0 154
60437 [해외축구]  첼시 : 2018 - 2019 유니폼 (홈,어웨이,서드)  (2) likkycat 06:50 0 161
60436 [격투기]  UFC Fight Night 130.18-05-28(월) SPOTV  데논1 06:15 0 86
60435 [해외축구]  2017-2018 FA컵 파이널 (맨유 : 첼시) 각팀 팬캠 라이브 영상.  likkycat 05:54 0 58
60434 [해외축구]  아스날 : 감독 교체와 새로운 시대  likkycat 05:43 0 125
60433 [해외축구]  동영상] 사디오 마네의 17/18시즌 모든골!!!  (2) 봄의요정루나 05:32 0 81
60432 [해외축구]  잉글랜드 챔피언쉽 파이널 : 아스톤 빌라 VS 풀럼 (하이라이트)  (6) likkycat 05:14 0 84
60431 [야구]  최진행을 볼수록 노수광이 떠올라서 정리한 그 감독의 IN-OUT 정리  (2) 헬로헬로1 04:46 0 223
60430 [레이싱]  F1 모나코 그랑프리 하이라이트 입니다...  (2) 봄의요정루나 03:44 0 161
60429 [해외축구]  리버풀은 살라가 월드컵 출전 안하길 바라는건가요?  (4) unikaka 02:55 0 286
60428 [해외축구]  [05/28] 루나의 이적루머...  (4) 봄의요정루나 02:36 1 203
60427 [해외축구]  그러고 보니 유로 수퍼컵은 마드리드 더비네요  고수진 01:16 0 115
60426 [해외야구]  커쇼가 곧 돌아오나보네요..  나누미 00:43 0 141
60425 [축구]  툴롱컵보면 국대의 미래가 ...ㅋㅋㅋ  강무 00:33 0 268
60424 [해외야구]  [MLB] 오늘의 텍사스 라인업  목인방 00:31 0 71
60423 [야구]  한 이닝 22타석 최다기록 달성한 계명대의 빅 이닝!! <---ㅋㅋㅋ 이게 실제라니요.ㅋㅋ  (1) img4 00:19 0 317
60422 [야구]  어제경기 하이라트 모음  그까이꺼뭐라… 00:09 0 150
60421 [해외축구]  중립적인 입장에서 챔스 결승 후기  (3) GeneGray 05-27 1 435
60420 [해외야구]  트라웃이나 하퍼가 2번 치는 이유가 뭐져?  (8) 미미지키 05-27 0 258
 1  2  3  4  5  6  7  8  9  10  다음